알림마당

사목단상

홈home > 알림마당 > 사목단상

 
사목단상 [20181125] 광야에서 단식하시고 유혹 받으신 착한 목자 성당
작성자: 황경재 조회: 3466 등록일: 2018-11-24
 
댓글 : 0
  이전글  사목단상 [20190106] 새해 기도
  다음글  사목단상 [20181118] 말씀이 사람이 되셨다. 이곳에서...
번호 제 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
70 사목단상 [20190915] 두려움 없이 걸어갈 수 있는 길이 어디 있으랴. 오재화 2907 2019-09-22
69 사목단상 [20190908] 설익은 가을 앞에서 오재화 2879 2019-09-08
68 사목단상 [20190901] 마음의 액자에 걸린 그리움 오재화 3039 2019-08-30
67 사목단상 [20190825] 심판이 아닌 찾아드는 천국과 지옥 오재화 2930 2019-08-22
66 사목단상 [20190818] 미움 지침서. 오재화 2993 2019-08-15
65 사목단상 [20190811] 진실은 생략되는 법이 없다. 오재화 2994 2019-08-09
64 사목단상 [20190804] 피서가 아닌 피정을... 오재화 2884 2019-08-05
63 사목단상 [20190721] 하느님 은총 없이 걸어온 시간은 없었습니다. 오재화 2968 2019-07-19
62 사목단상 [20190707] 예수님이 주인이신 교회 오재화 3161 2019-07-01
61 사목단상 [20190630] 풀꽃과는 다른 인간의 사랑. 오재화 3607 2019-06-25
60 사목단상 [20190616] 살아보니... 오재화 3181 2019-06-17
59 사목단상 [20190609] 사랑은 선이 아니라 끈일지 모른다. 오재화 3053 2019-06-04
58 사목단상 [20190516] 현실 밖이 아닌 현실 너머의 이야기, 신앙 오재화 3112 2019-05-27
57 사목단상 [20190519] 기도도 저축이 필요합니다. 오재화 2958 2019-05-14
56 사목단상 [20190512] 쓸모없는 사람이 없듯이 쓸모없는 기도는 없습니다. 오재화 2989 2019-05-14
1 | 2 | 3 | 4 | 5 | 6 | 7 | 8 | 9 | 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