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림마당

사목단상

홈home > 알림마당 > 사목단상

 
사목단상[20181104] 위령 성월
작성자: 유근주 조회: 3292 등록일: 2018-11-01
 
댓글 : 0
  이전글  사목단상 [20181111] 하느님 은총은 핸드폰과 함께 오는 법이 없습니다.
  다음글  사목단상[20181028] 아빠 수리부엉이는 결코 둥지에서 잠들지 않았다.
번호 제 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
55 사목단상 [20190505] 평화의 인사 오재화 3108 2019-05-02
54 사목단상[20190428] 십자가 아래에서 오재화 3007 2019-04-24
53 사목단상 [20190421] 부활 - 우리 인생 여정에로 걸어오신 예수님. 오재화 3129 2019-04-17
52 사목단상 [20190414] 죄도 자라나고 깊어진다. 오재화 3164 2019-04-12
51 사목단상 [20190407] 사랑은 시간과 공간에서 자라나는 법이다. 오재화 3011 2019-04-02
50 사목단상[20190331] 영혼의 해우소(?) 오재화 3143 2019-03-26
49 사목단상[20190324] 편견과 오만 오재화 3144 2019-03-22
48 사목단상[20190317] 선종하신 신부님의 마지막 고백 오재화 3109 2019-03-14
47 사목단상 [20190310] 봄의 부산함 오재화 3039 2019-03-13
46 사목단상[20190303] 부패한 인생에는 날파리만 꼬이지만 향기 나는 인생에는 꿀벌이 날아듭니다. 오재화 3062 2019-03-01
45 사목단상 [20190223] 그리운 추기경님 오재화 3091 2019-02-22
44 사목단상 [201902115] 시간과 사건은 때때로 다르게 읽힌다. 오재화 3087 2019-02-13
43 사목단상 [20190203] 부딪치며 함께 걸어가는 길. 오재화 3086 2019-02-04
42 사목단상[20190128] 부모에 대한 효도는 또 다른 자식 사랑이다 오재화 3045 2019-01-30
41 사목단상 [20190113] 새해의 다짐들 오재화 3265 2019-01-08
1 | 2 | 3 | 4 | 5 | 6 | 7 | 8 | 9 | 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