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림마당

사목단상

홈home > 알림마당 > 사목단상

 
사목단상 [20190804] 피서가 아닌 피정을...
작성자: 오재화 조회: 871 등록일: 2019-08-05
 
댓글 : 0
  이전글  사목단상 [20190811] 진실은 생략되는 법이 없다.
  다음글  사목단상 [20190721] 하느님 은총 없이 걸어온 시간은 없었습니다.
번호 제 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
100 사목단상 [20200531] 평범했던 일상이 그토록 위험했던 것인가 강성은 97 2020-05-30
99 사목단상 [20200524] 피정에서... 강성은 92 2020-05-30
98 사목단상 [20200517] 존경하는 수녀님께 강성은 190 2020-05-14
97 사목단상 [20200510] 마음의 결이 어긋나지 않도록... 강성은 207 2020-05-09
96 사목단상 [20200503]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... 강성은 226 2020-05-02
95 사목단상 [20200426] 행복은 시간과 공간을 그렇게 마주하는 것일지 모른다. 강성은 211 2020-04-25
94 사목단상 [20200419] 상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강성은 272 2020-04-18
93 사목단상 [20200412] ‘그대가 있어서’ 봄이고 '그대가 있어야’ 봄날입니다. 강성은 303 2020-04-12
92 사목단상 [20200405] 오늘의 현실이 풍경이 되었으면... 강성은 341 2020-04-04
91 사목단상 [20200329] 하느님 나라에 그려지는 영원의 붓질이기를... 강성은 331 2020-03-28
90 사목단상 [20200322] 눈뜬장님이 더 큰 문제를 일으킨다. 강성은 332 2020-03-22
89 사목단상 [20200315] 은총의 햇살은 언제나 그렇게 다녀갑니다. 강성은 330 2020-03-15
88 사목단상 [20200308] 함께한 날들이 봄날이었음을... 강성은 386 2020-03-07
87 사목단상 [20200301] 그대가 그래서 아름답습니다. 강성은 417 2020-02-29
86 사목단상 [20200223] 무엇을 보든... 강성은 405 2020-02-22
1 | 2 | 3 | 4 | 5 | 6 | 7